김 월터 (walter_kim) wrote,
김 월터
walter_kim

БЕСКОНЕЧНАЯ ДОРОГА ПАК ИН ХИ

끝이 없는 길 - 박 인 희

Когда ветерок щеки касается
Мне вновь хочется вернуться в пройденные времена
О, путь этот бесконечен!
Проходя сезон за сезоном
Этому пути нет конца...







길가에 가로수 옷을 벗으면
떨어지는 잎새위에 어리는 얼굴
그 모습 보려고 가까이 가면
나를 두고 저만큼 또 멀어지네
아~ 이 길은 끝이 없는 길
계절이 다가도록 걸어가는 길

잊혀진 얼굴이 되살아나는
저만큼의 거리는 얼마쯤일까
바람이 불어와 볼에 스치면
다시한번 그 시절로 가고 싶어라
아~ 이길은 끝이 없는 길
계절이 다가도록 걸어가는 길

Subscribe
  • Post a new comment

    Error

    Anonymous comments are disabled in this journal

    default userpic

    Your IP address will be recorded 

  • 2 comments